여연희 “톱모델에서 연기자로, ‘더 사일런스 비트윈’ 소중해”
상태바
여연희 “톱모델에서 연기자로, ‘더 사일런스 비트윈’ 소중해”
  • 박홍규
  • 승인 2022.04.1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 여연희가 매거진 bnt와의 인터뷰와 화보를 통해 모델로서의 여전한 매력과 연기의 길로 들어서는 각오를 공개했다. 또  최근 시그니처 '요니백'에 대해서도 밝혔다. 여연희는 “이번에 협업하게 된 ‘요니백’ 제작 과정은 정말 흥미로웠다”며 “언젠가 기회가 온다면 여러 가지 제품을 추가로 디자인해 보고 싶다”고 열망을 비쳤다.

최근 연기자 활동을 시작한 그는 “모델과 연기자는 무언가를 표현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모델 일을 10년 이상 하다 보니 이젠 나라는 사람을 매개체로 좀 더 많은 것을 표현해보고 싶었다”며 담담하게 답했다.

독립영화 ‘더 사일런스 비트윈’ 촬영 소감에 대해 그는 “촬영장에서의 낯섦이 정말 새로웠다. 그 새로운 세상을 살게 됐다는 점 또한 너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프레임 안에서 연기하는 내가 신기했다. 나도 모르는 내 모습을 찾게 되는 과정도...”라고 낯선 소감을 밝혔다.

사진 bnt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