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최저 통했다"...위메프 '2.9% 수수료’로 판매자 21% 증가
상태바
"업계 최저 통했다"...위메프 '2.9% 수수료’로 판매자 21% 증가
  • 박주범
  • 승인 2022.04.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프의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 정책이 온라인 판매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위메프는 올해 1분기 신규 판매자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체 판매자는 21% 늘었다.

지난해 4월 정률 수수료 발표 이후 1년간 판매자는 꾸준히 증가해 올해 1분기 상품 수도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상품 수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방문 고객도 늘었다. 올해 1분기 평균 MAU(월평균 방문자)는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전체 판매자 중 55%가 수수료를 80% 이상 크게 줄린 것으로 나타났다. 50~80% 절감한 판매자는 21%였다.

식품을 판매하는 한 판재자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78% 증가했는데, 정책 덕에 수수료는 2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낮은 수수료로 비용 부담을 줄인 파트너사가 자연스레 가격과 상품에 재투자한다"며 “2.9% 정률 수수료는 중장기적으로 소비자가 더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4월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를 정식 시행했다. 온라인쇼핑몰 평균 수수료 16.7%(공정위 2021년 대규모 유통업자 유통거래 실태조사)의 6분의 1 수준으로 낮춘 것이다. 

사진=위메프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