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러시아의 대량학살은 전쟁범죄, 처벌받아야 한다" 첫 공식 비난 [우크라 침공, D+42일]
상태바
日 "러시아의 대량학살은 전쟁범죄, 처벌받아야 한다" 첫 공식 비난 [우크라 침공, D+42일]
  • 이태문
  • 승인 2022.04.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우크라이나 부차 지역의 ‘대량학살(Genocide·제노사이드)'에 대해 러시아의 '전쟁 범죄'라는 견해를 처음으로 밝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6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에서 많은 시민들이 희생된 것을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다수의 무고한 민간인을 살해한 것은 중대한 국제인도법 위반으로 전쟁 범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아울러 "잔혹한 행위 진상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하며, 러시아의 전쟁 범죄는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국제형사재판소(ICC)의 판단을 기다리며 '국제법 위반의 행위'라는 소극적인 견해를 보였지만, 러시아의 비도더적 행위를 강력하게 비판하는 여당과 국제 사회의 여론에 밀려 입장을 바꾼 것이다.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의 자산 동결에 이어 5일부터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에 압력을 가하기 위해 600만엔(약 6천만원)을 넘는 자동차, 피아노 등 19개 품목의 사치품 수출을 금지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전쟁 범죄' 공식 인정과 함께 자산 동결의 확대 등 추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