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음달부터 국제선 운항횟수 100회씩 증편
상태바
정부, 다음달부터 국제선 운항횟수 100회씩 증편
  • 김상록
  • 승인 2022.04.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부가 코로나 사태 이후 닫혔던 국제선 운항을 증편하는 등, 운행 정상화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열린 '코로나19 해외 유입 상황평가회의'에서 연말까지 국제선 운항 규모를 2019년의 50% 수준까지 회복하는 '국제선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을 추진하기로 방역 당국과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방역 정책으로 축소됐던 국제항공 네트워크를 총 3단계에 걸쳐 정상화할 예정이다.

5~6월에 1단계 계획을 시행한다. 코로나19 이전 대비 운항 규모가 8.9%로 축소된 국제선 정기편을 5월부터 매월 주 100회씩 증편하고, 국제선 운항편은 4월 주 420회 운항에서 5월 주 520회, 6월 주 620회로 늘린다.

현지 방역 상황과 입국 시 격리면제 여부, 상대국 항공 정책의 개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빠른 여객 수요 회복이 예상되는 노선을 중심으로 항공 네트워크를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다음 달부터 격리면제, 무사증 입국 등이 가능한 미주, 유럽, 태국, 싱가폴 등을 대상으로 매월 주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100회씩 증편하고, 7월부터는 300회씩 늘려가겠다. 지방 공항의 국제선 운항도 정상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김해, 대구 공항에서만 이용 가능한 국제선을 다음 달 무안, 청주, 제주공항으로 확대하고 김포, 양양 등 다른 공항도 순차적으로 운항을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전 2차장은 "10주 동안 이어진 증가세가 꺾인 뒤 확진자 규모가 3주째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확진자 수는 더욱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