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2 삼성 스마트스쿨' 본격 운영
상태바
삼성전자, '2022 삼성 스마트스쿨' 본격 운영
  • 김상록
  • 승인 2022.03.20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디지털 교육 환경 구축이 필요한 초등학교 8개, 특수학교 2개 등 총 10개 학교에 '2022 삼성 스마트스쿨'을 본격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2012년에 시작된 '삼성 스마트스쿨'은 도서산간 등 교육 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의 학교에 삼성전자의 IT 기기와 특화된 학습 솔루션/콘텐츠, 교사 연수 등을 지원해 디지털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청소년들의 미래역량을 향상시키는 CSR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전국 98개 학교, 193개 교실에 스마트스쿨을 구축했다.

삼성전자는 2019~2020년 250개가 넘는 국내외 '삼성 스마트스쿨' 현장을 점검하고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해 이번 개편안에 적극 반영했다.

교사와 학생, 학생과 학생간의 원활한 소통과 다양한 학습 콘텐츠 활용을 필요로 하는 교육 현장의 요구에 맞춰 스마트스쿨 교실을 기존 학교당 1개에서 2개로 늘리고, IT 기기 지원도 확대했다.

스마트스쿨 교실에는 강의식 수업을 탈피해 그룹형 프로젝트 수업을 할 수 있도록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 '삼성 플립' 3대, '갤럭시 크롬북'(2명당 1대), '갤럭시 탭'(1명당 1대)이 구비된다.

프로젝트 수업, 개인별 수업 등 과목 특성에 맞게 교실 구조를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도록 새롭게 디자인했고, 유연한 수업환경에 최적화된 책걸상, 사물함 등도 신규로 지원했다.

올해 참여하는 10개 학교는 지난 2012년부터 참여했던 98개교 중 스마트스쿨 활용도가 높고 디지털 교육 환경 개선이 시급한 곳으로 선정했다. 

경기 수원 연무초등학교, 전남 영암 은광학교, 강원 춘천 서상초등학교 등이 포함됐다. 이들 학교는 2021년 2학기에 시범 운영을 실시해 좋은 결과를 보였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삼성 스마트스쿨'을 활용해 수업에 들어간다.

2021년 2학기 '삼성 스마트스쿨'을 시범 운영한 충청남도 청양군 청송초등학교 송선숙 교장은 "좋은 교육을 위해서는 늘 새로운 학습방법을 추구하고 앞서 나가야 하지만 여건상 어려움이 많았다. '삼성 스마트스쿨' 덕분에 청송초가 지역 교육 현장에서 미래 교육을 리드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 나기홍 부사장은 "'삼성 스마트스쿨'을 통해 학생들이 지역과 환경의 제약 없이 공평하고 우수한 교육을 받아 창의적, 융합적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춘 미래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