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폭증 속 21일부터 도쿄 등 13개 지역에 '비상조치' 추가 적용
상태바
감염폭증 속 21일부터 도쿄 등 13개 지역에 '비상조치' 추가 적용
  • 이태문
  • 승인 2022.01.20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기록적으로 폭증하자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추가 적용했다.

일본 정부는 19일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아이치(愛知)현 등 13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21일부터 3월 13일까지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점조치 지역은 이미 적용 중인 오키나와(沖繩)현 등 기존 3개 광역지자체를 포함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자체) 중 3분의 1이 넘는 16곳으로 확대됐다.

'긴급사태선언'의 전 단계인 중점조치 지역에선 자치단체장이 음식점에 영업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제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19일 하루 7천 명 이상의 확진자가 쏟아진 도쿄도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 주류 제공 시간은 오후 8시까지로 제한 등의 방역 방침을 정했다.

글=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