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 부문 자회사 각자 대표 선임...빠른 의사 결정·근무환경 개선 등 기대
상태바
쿠팡, 물류 부문 자회사 각자 대표 선임...빠른 의사 결정·근무환경 개선 등 기대
  • 민병권
  • 승인 2022.01.1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의 물류 자회사 쿠팡풀필먼트서비스가 올해부터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고 18일 밝혔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엄성환 인사부문 대표이사, 정종철 법무부문 대표이사, 무뇨스 제프리 로렌스 오퍼레이션부문 대표이사 3인이 각자 주요 부문을 맡아 시너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인사를 통해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각자 대표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빠른 의사결정과 효율적인 경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전국 물류 인프라 확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등 회사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분야에 투자와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엄성환 쿠팡풀필먼트서비스 인사부문 대표이사는 인사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서 2015년 쿠팡에 합류해 2018년부터 쿠팡풀필먼트서비스의 인사부문 총괄 리더로 근무해왔다.

무뇨스 제프리 로렌스 오퍼레이션부문 대표이사는 2018년 쿠팡에 합류해 2019년 9월부터 물류 오퍼레이션 총괄 리더를 맡아왔다. 쿠팡 입사 전에는 아마존에서 10년 넘는 오퍼레이션 관련 경력을 쌓았다.    

쿠팡은 이번에 새롭게 정종철 전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법무부문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정종철 대표이사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의 기업법무 전반을 담당하면서 ESG 경영 강화를 위한 법률 지원 업무에 집중할 예정이다. 정 대표는 서울지방법원 판사를 거쳐 2001년부터 직전까지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기업법률 변호사로 활동하며 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기업문화 변화관리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두루 담당해 왔다.   

사진=쿠팡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