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김어준 고발…허위사실공표 혐의
상태바
국민의힘,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김어준 고발…허위사실공표 혐의
  • 김상록
  • 승인 2022.01.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을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비방,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유상범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피고발인들은 1월 14일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취록' 보도에 따른 방송금지 가처분 판결에 따라 방송이 금지된 부분을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하거나 유출시키며 사실상 법원 판결의 효력을 무력화시켰다"고 했다.

이어 "법원이 수사 중인 사건 관련 발언, 정치적 견해 등과 관련 없는 대화의 보도를 금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선에 근접한 시기에 윤석열 후보의 낙선을 목적으로 전파성 높은 매체 기자들에게 공개되지 않은 판결문 목록을 고의 배포한 것은 선거 공정성을 훼손하고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함으로써 선거 결과를 왜곡시킬 가능성이 다분하다"며 "즉각적인 수사를 통해 엄중 처벌해 줄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또 강진구 열린공감TV 기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 및 진행관계자 등 3명을 공
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및 후보자비방, 정보통신망법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유 위원장은 "강진구는 지난 1월 14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소위 윤핵관의 측근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라며 '윤석열 후보 캠프 내에 무속인 5명이 드나들고 그 중 1명의 무속인은 상주하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점쟁이, 무당을 찾으러 다닌다'는 취지의 허위사실을 발언하며 후보자를 비방함으로써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방송 진행자인 김어준과 진행관계자도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 노력을 게을리한 채 강진구의 발언을 말리지 않았으며 현재까지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 내용을 공개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일이 약 50여일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도 언론인 또는 언론 관계자라 자칭하는 피고발인들과 같은 자들에 의해 무분별한 거짓과 흑색 비방선전, 편파‧가짜뉴스가 활개를 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작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생태탕', '페라가모' 등과 같은 수준 이하의 음모론과 구태의연한 공작 정치를 완전히 뿌리 뽑기 위해서라도, 피고발인의 위법행위에 대해 엄벌을 촉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