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윤석열, "김건희 통화 국민 심려 끼쳐 죄송"...'본인도 이해가 잘 안 가는 면이 있다'
상태바
국힘 윤석열, "김건희 통화 국민 심려 끼쳐 죄송"...'본인도 이해가 잘 안 가는 면이 있다'
  • 민병권
  • 승인 2022.01.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관련 보도를 두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17일 한 종교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적 대화가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면도 있지만, 사적 대화를 왜 그렇게 오래 했는지 자신도 이해가 잘 안 가는 면이 있다"며 "관련 보도를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죄송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편인 자신이 좀 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선거운동으로 새벽에 나가 밤늦게 들어오다 보니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고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관련 이슈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윤 후보는 무속인 전모씨가 김 씨를 통해 선대위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캠프 인선이나 운영에 관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만약 관여를 많이 했다면 그렇게 통화를 장시간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겠느냐면서 인사 추천 등 그런 얘기 자체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 씨가 윤 후보와 함께 "우리는 안희정 편"이라는 언급에 대해서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천공스승, 손바닥의 ‘왕(王) 자’ 논란도 모자라 무속인을 선거캠프에 참여시켜 대통령 선거를 치르려 하는 것인가. 믿어지지 않는다"며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건진법사’라 불리는 무속인이 선대위 참여에 했다는 보도에 대해 한 점 거짓 없이 진상을 밝히기 바란다. 더불어 국민이 느꼈을 경악과 충격에 대해서도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