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과 차별화 방점..."재개발·재건축 활성화"
상태바
이재명, 文과 차별화 방점..."재개발·재건축 활성화"
  • 권한일
  • 승인 2022.01.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공식 SNS
사진=이재명 공식 SNS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 된 공약을 연일 부각시키고 있다. 13일 이 후보는 "재개발과 재건축을 주민의 입장에서 유연하고 실용적으로 해내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장 편안함을 느껴야 할 '주거'가 국민께 너무 큰 고통이 되고 있다"며 "집권 여당대통령 후보로서 죄송한 마음을 감출 길이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공급을 늘리는 방안 중 하나가 재개발·재건축"이라면서 "오늘 도심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국민의 주거 상향을 지원하기 위해 재개발·재건축 활성화 6대 정책을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노원구 재건축추진 아파트 주민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용적률, 층수 규제 완화를 통한 재건축·재개발이 필요하다는 게 제 입장"이라며 500%까지 용적률 상향이 가능한 4종 주거지역을 신설과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의 공약을 내놓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재개발·재건축 활성화를 위한 6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재개발·재건축 신속협의제 도입과 용적률 500% 상향이 가능한 4종 주거지역 신설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합리적 개선 △공공재개발 활성화 △고도제한지역·1종 일반주거지역 맞춤형 지원 △재정착 어려운 원주민 특별 대책 마련 △리모델링 특별법 제정 등이다.

한편 이 후보는 전날(12일) 당사에서 열린 안보인사 영입식에서 예정에 없던 '북한 미사일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반복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이 후보의 발언은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 및 대북정책과 결을 달리 하려는 정책 차별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권한일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