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아일리시, 'everything i wanted'로 스포티파이 4번째 10억 스트리밍돼 
상태바
빌리 아일리시, 'everything i wanted'로 스포티파이 4번째 10억 스트리밍돼 
  • 박홍규
  • 승인 2022.01.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의 싱글 'everything i wanted'가 11일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스트리밍 10억 회를 달성했다. 이로써 'everything i wanted'는 빌리 아일리시의 4번째 '빌리언 클럽(BILLIONS CLUB)'에 수록된 곡이 됐다.  

빌리 아일리시는 앞서 'lovely' 'bad guy' 'when the party's over' 등 세 곡이 각각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10억 회를 기록했었다.  

'everything i wanted'는 빌리 아일리시가 2019년 11월에 발매한 싱글로, 빌보드 싱글 차트 8위,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3위를 기록했다. 특히 2020년 1월에 공개한 뮤직비디오는 빌리 아일리시가 직접 디렉팅하고, 그의 오빠 피니어스 오코넬(Finneas O'Connell)이 함께 출연하며 화제가 됐다. 

'빌리언 클럽'은 스포티파이에서 스트리밍 횟수 10억 회 이상을 기록한 곡들을 모아 제공하는 플레이리스트다. 포스트 말론(Post Malone)의 'Circles',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의 'good 4 u'와 'drivers license', 글래스 애니멀스(Glass Animals)의 'Heat Waves'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빌리 아일리시가 가창한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주제가 'No Time To Die(노 타임 투 다이)'가 제7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베스트 오리지널 송을 수상했다. 빌리 아일리시가 피니어스 오코넬과 함께 공동 작업한 'No Time To Die'는 아델(Adele)이 부른 'Skyfall(스카이폴)'과 샘 스미스(Sam Smith)의 'Writing’s on the Wall(라이팅스 온 더 월)'에 이어 세 번째로 베스트 오리지널 송을 수상한 '007 제임스 본드' 영화 주제가가 됐다. 

사진 유니버설뮤직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