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민호, 발렌타인 앰버서더 나란히~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
상태바
주지훈 민호, 발렌타인 앰버서더 나란히~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
  • 박홍규
  • 승인 2022.01.12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Pernod Ricard Korea)는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주지훈과 민호를 동반 선정하고 새로운 글로벌 캠페인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을 통해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을 밝혔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12일 용산 드래곤시티 내 킹스베케이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의 성장과 그 배경, 그리고 그 성장의 중심인 발렌타인의 활동들에 대해 소개했다. 

주지훈과 민호가 출연한 이번 발렌타인의 새로운 캠페인 영상에서는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이라는 슬로건 아래, 절친인 친구들의 각자의 ‘꿈, 동경하는 것, 앞으로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한 의미를 더해 앞으로 다가올 시간과 꿈에 대한 가치를 보여준다. 이에 더해 친구들끼리 각자의 꿈을 꾸는 시간을 넘어 함께 꿈을 실현할 때 그 시간의 가치는 배가된 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세련된 영상미에 배우들의 각자 꿈에 대한 모습을 중심으로 담아내 한층 쉽게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자리에서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는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58% 증가하며 이례적인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러한 성장의 배경에는 위스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 대세였던 스카치 위스키에 더해 몰트 위스키와 고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이 두드러진 것을 꼽았다. 각각 2021년 12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59%, 64% 성장했다. 

이어 위스키 음용 소비자의 폭이 넓어진 것을 꼽았다. 어른들의 술이라는 편견을 깨고 20대의 위스키 음용률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3%가 성장했고, 여성의 위스키 음용 비율도 무려 7%나 더 커지면서 중저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다.   

마지막으로 위스키를 하이볼이나 칵테일 등으로 즐기는 다양한 위스키 음용법이 소개되며 다이닝과 함께 케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술이라는 인식이 늘어난 것도 주효했다. 

김경연 전무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은 업계 선두 브랜드로써 지난 한해 두드러진 이 3가지 위스키 업계 트렌드의 중심에 있었다”며, “2021년 발렌타인이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경연 전무는 “2022년 발렌타인의 주요 마케팅 전략으로 브랜드 앰버서더로 배우 주지훈과 민호를 동반 선정, 글로벌 캠페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을 론칭하며, 실제 절친한 친구 관계인 주지훈, 민호와 함께 모던 클래식의 아이콘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주지훈, 민호가 함께한 2022년 글로벌 캠페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 캠페인 영상은 발렌타인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