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화재 원인 1위는 '담배꽁초'
상태바
1월 화재 원인 1위는 '담배꽁초'
  • 박주범
  • 승인 2022.01.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6~2020년) 연중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한 달은 1월로 총 2795건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인명피해도 사망자를 포함하여 185명으로 집계됐다. 

화재 원인으로는 담배꽁초 방치가 543건으로 가장 많았다. 꽁초를 포함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1560건이었으며, 전기 화재로 인한 화재는 그 뒤를 이어 660건이 발생했다. 전기 화재 중 전열기기 관련 화재는 248건으로 겨울철인 1월 중 전기장판ㆍ방석류 및 열선 등의 사용이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이다.

장소별로는 주거시설이 1105건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서비스 시설, 판매ㆍ업무시설이 뒤를 이었다. 생활서비스 시설 중에서는 음식점(302건)이 가장 많았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1월은 실내 전열기구 사용 등으로 인해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라며 “외출 시 전원을 차단하고 전열기구를 사용할 때는 주변 가연물을 제거할 것과 숙박시설 관계자의 화재안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1월 중 안전사고와 관련해 119가 출동한 건수는 총 5만965건이었다. 이 중 한파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2851건, 동파 피해 1800건, 고드름 안전조치 1494건 등으로 나타났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