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 대선 캠페인송 '주인공이야' 불러...데뷔 24년만에 첫 트로트 도전  
상태바
임형주, 대선 캠페인송 '주인공이야' 불러...데뷔 24년만에 첫 트로트 도전  
  • 박홍규
  • 승인 2022.01.1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형주X'알고보니 혼수상태'(영탁 '찐이야' 작곡가) 첫 컬래버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재능기부로 대선 캠페인송에 참여했다. 소속사 디지엔콤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앙선관위') 선거자문위원으로 몸담고 있는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노개런티 재능기부로 제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캠페인송 '주인공이야'를 불렀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중앙선관위 대선 캠페인송 '주인공이야'는 우리 국민이 유권자로서 자신에게 주어진 투표권을 행사해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짓는다는 의미를 더욱 살리고자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의 주 멜로디를 차용해 샘플링했다.

가사에는 '국민이 3월 대선의 진정한 주인공'이라는 중앙선관위의 이번 슬로건을 풀어냈을 뿐만 아니라, 한번 들으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곡으로 만들었다.

또한 이번 대선 캠페인송 '주인공이야'는 임형주 데뷔 24년 만의 첫 트로트 도전이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한 의미를 남긴다. 영탁의 '찐이야', 김호중의 '우산이 없어요' 등을 탄생시킨 작곡가 듀오 '알고보니 혼수상태(김경범, 김지환)'가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해 호흡을 맞췄다. 더욱이 임형주와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해당 캠페인송의 음원권리와 음악저작권을 국가에 기부해 더욱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형주는 "국민이 주인공인 대선, 국민 모두의 축제인 대선이 되기를 바라는 염원으로 호랑이띠인 제가 임인년 새해 호랑이 기운을 가득 담아 최선을 다해 열창했다"며 "중앙선거위 선거자문위원으로서 대선 투표율 제고를 위해서라면 트로트뿐만 아니라 댄스곡이라도 참여할 수 있다"고 열정 넘치는 소감을 전했다.

특히 임형주는 '댄스 트로트'에 가까운 이번 캠페인송 분위기에 맞춰 오랜 시간 동안 몸에 익혀온 기존의 스타일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발성과 창법을 적용해야 했음에도 불과 1시간 만에 완벽하게 녹음을 마쳤다고. 

더불어 이번 대선 캠페인송의 공식 뮤직비디오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명장면인 딱지치기, 줄다리기, 뽑기 등을 선거의 기표도장과 연결한 패러디로 향후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당 뮤직비디오는 11일 중앙선관위 공식 유튜브 채널 및 한국선거방송을 통해 최초 공개된다. 또 포털 등을 통해 배너 광고와 영상 서비스가 이루어짐으로써 국민들이 보다 손쉽게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유니버설뮤직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