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대 간다"...국토부,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 확정
상태바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대 간다"...국토부,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 확정
  • 박주범
  • 승인 2022.01.1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기본계획을 오는 13일자로 확정, 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남부내륙철도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4조 8015억원을 투입해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단선철도 177.9km(최고속도 250km/h)를 잇는 사업으로 총 정거장 5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가 건설된다. 서부영남 지역의 산업 및 관광 등 지역경제 발전을 뒷받침할 핵심적인 철도 인프라 사업이다.

준공되면 수도권에서 거제와 마산 등 영남 서부지역까지 KTX(1일 25회)로 2시간 50분대에 갈 수 있게 된다.

남부내륙철도 노선도

한국개발연구원은 지역산업연관모형 이용 및 분석을 통해 남부내륙철도의 생산효과는 약 11.4조원, 고용효과는 약 8.9만명으로 예측한 바 있다.

앞으로 수서~광주, 이천~충주, 충주~문경, 그리고 문경~김천 철도사업이 완공되면, 남부내륙철도는 경기ㆍ충청ㆍ경상권을 잇는 핵심 노선으로서 경부 축에 집중된 철도수송체계를 분산할 수 있는 새로운 철도교통망으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수서~거제간 구간별 사업 추진 현황

정거장은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 및 마산역으로 성주ㆍ합천ㆍ고성ㆍ통영ㆍ거제시에 역사가 신설되고 김천역(경부선) 및 진주역(경전선)은 환승역으로 개량된다. 마산역은 현재역사가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광주~대구 철도(달빛내륙철도) 사업이 본격화될 경우 남부내륙철도와의 환승역으로 해인사역(가칭)을 설치하는 등 주요 거점과 접근이 용이한 위치에 신규 역사 설치도 추진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이번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을 통해 건설 일자리 창출, 지역 관광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청년인재 유입으로 수도권과의 격차를 해소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의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