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캠 사진도용·대리출석 불가능"...공훈, 비대면 신원 솔루션 ‘후아유’ 선보여
상태바
"웹캠 사진도용·대리출석 불가능"...공훈, 비대면 신원 솔루션 ‘후아유’ 선보여
  • 박주범
  • 승인 2022.01.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훈의 후아유 솔루션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하는 모습
공훈의 후아유 솔루션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하는 모습

공훈은 음성, 안면인식을 통한 비대면 신원확인 기술인 ‘후아유(Hooau)’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원격교육, 재택근무 등의 신원확인은 아이디(ID)와 패스워드에 의하여 처리되고 있지만 도용이나 대리 출석 등의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공훈은 기존의 안면인식 기술이 비대면 환경에서 사용되지 힘든 이유를 웹 캠 이용 시 속임수(사진, 가면 등)에 대한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봤다. 공훈은 이런 문제를 보완한 음성, 안면인식 기술로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신기술은 별도의 추가 장비 없이 적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공훈 이태훈 대표는 “현재 이 솔루션은 대전 소재의 사설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운영 중에 있다”며 “이와 관련한 13건 이상의 기술특허를 기반으로 향후 변화된 비대면 신원확인 환경을 대상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공훈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