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디자인" 현대차 6개 차종, 美 디자인상 수상
상태바
"굿디자인" 현대차 6개 차종, 美 디자인상 수상
  • 권한일
  • 승인 2022.01.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의 6개 차종이 미국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현대차 스타리아·아이오닉5, 기아 EV6·카니발.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의 6개 차종이 미국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현대차 스타리아·아이오닉5, 기아 EV6·카니발.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아이오닉5·스타리아와 기아 EV6·카니발, 제네시스 GV70·X Conecpt 등 6개 차종이 미국의 권위 있는 디자인상인 '2021 굿디자인 어워드(2021 Good Design Award)'에서 운송 디자인(Transportation Design)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함께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 운송, 가구, 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한다. 

먼저 현대자동차는 올해 아이오닉5, 스타리아 등 2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 고유의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 정체성이 완벽히 적용됐다는 평을 받았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DEA 디자인상'의 최고상에 이은 두번째 수상이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이 최초로 적용된 모델로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해냈다. 인사이드 아웃은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으로 스타리아는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이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곡선의 미래 모빌리티 이미지를 완성했다는 평이다.

기아는 EV6와 카니발 등 2개 차종이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EV6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가 반영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다. 서로 대조되는 조형,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함으로써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카니발은 '웅장한 볼륨감'을 외장 디자인 콘셉트로 지닌 강렬하면서도 세련된 모습의 차량이다.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전면부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 적용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한층 단단해진 측면부 △전체적인 연결성과 웅장함을 강조한 후면부 등 차별화된 자신감이 집약된 모습으로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 GV70(왼쪽), X Concept. 사진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V70(왼쪽), X Concept. 사진 현대차그룹

제네시스는 올해 GV70, X Concept 등으로 이름을 올려, 브랜드 출범 원년인 2015년부터 7년 연속으로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GV70 차량의 전면부는 제네시스의 윙 엠블럼을 쿼드램프와 크레스트 그릴로 형상화해 제네시스 고유의 정체성을 분명히 보여주고, 쿼드램프와 크레스트 그릴을 동일한 높이로 배열해 넓고 자신감 있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 볼륨감과 입체감을 강조한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을 라디에이터 그릴과 인테이크 그릴(앞범퍼 흡기구)에 적용해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GV70만의 스포티한 감성이 반영됐다는 평이다.

X Concept의 전면은 브랜드 고유의 품위와 당당함이 느껴지는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X Concept은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내부 디자인에 포인트를 줬고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엮어 만든 위빙(Weaving) 패턴의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등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권한일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