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올해 고객경험 혁신 의지 다져..."변동적인 환경에서 공격적 돌파 필요"
상태바
신한카드, 올해 고객경험 혁신 의지 다져..."변동적인 환경에서 공격적 돌파 필요"
  • 박주범
  • 승인 2022.01.0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지난 7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전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상반기 임원 워크샵’을 개최했다.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이 강평을 마무리하고 있다.

신한카드가 회사의 모든 영역에 걸쳐 전방위적인 고객경험 혁신에 나선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전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상반기 임원 워크샵’을 개최,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사 차원의 고객경험(Customer eXperience, 이하 CX) 혁신을 추진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뉴노멀 시대를 맞아 고객 행동 데이터와 마케팅 경험 등의 전사 자원을 활용해 카드 본업부터 신사업 영역에 이르는 경계없는 CX 혁신을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한카드는 ‘열정적 고객(Customer)’과 ‘최고 수준의 협력(Cooperation)’, ‘비전 달성(Championship)’이라는 3C 키워드를 통해 CX 혁신을 통한 일류 플랫폼 도약 의지를 다졌다.

온·오프 고객경험 품질 등 전사 변화 관리를 주도할 CX혁신팀을 비롯해 부서 · 본부간 영역을 뛰어넘는 프로젝트 등 전사 단위의 핵심 이슈 해결을 위한 싹(S.A.Q) 조직 구조도 최근 도입했다.

이번 워크샵은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사령관(船首), 해당 분야의 전문가(選手), 시장을 주도하는 혁신가(先手)’의 의미를 담아 ‘나는 선수다(I’m a pLayer)’라는 콘셉트로 기획됐으며, 2022년 경영전략 ‘딥 플레이(Deep pLay)의 성공적 실행을 위한 경영진의 출사표를 통해 리더로서의 새로운 각오와 의지를 결집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그 어느 때보다 변동적이고 복잡하며 불확실하고 모호한 뷰카(VUCA) 환경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보다 공격적으로 돌파(Breakthrough)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비롯한 그룹이 지향하는 가치에 더욱 집중함으로써 2022년을 최고의 한 해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사진=신한카드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