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보안 초대 사장 사임... '성희롱, 법인카드 사적 사용, 직장내 괴롭힘 등' 
상태바
인천공항보안 초대 사장 사임... '성희롱, 법인카드 사적 사용, 직장내 괴롭힘 등' 
  • 박홍규
  • 승인 2022.01.0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자회사 인천국제공항보안 초대 사장 우 모씨가 5일 사임했다고 알렸다. 인천공항공사는 사임 사유에 대해 "성희롱과 지시 부적정, 법인카드 사적 사용 등"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11월 04일부터 특정감사를 실시했으며, 감사 결과 "회사 윤리규정과 회계규정 등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해 이에 따라 공사 감사위원회에서 해임요구를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공사가 밝힌 감사 내용은 '(윤리규정 위반) 인천국제공항보안 사장의 행위는 성희롱에 해당' '(인사규정 위반) 징계중인 자에 대한 보직인사 및 행사 참석 지시 부적정' '(회계규정 위반) 사적사용 등 법인카드 부적정 사용-공가일 사용, 사적 식사, 휴일 주유 등 7건, 업무 관계인과 식사를 직원과 한 것으로 처리 16건 등'이다. 

우 사장은 지난해 9월 근무 현장에서 여직원들의 신체 일부를 만진 의혹 등을 받았다. 공사는 우 전 사장의 성희롱 등에 관해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는 않았다. 

또 앞으로 이에 대한 개선을 위해 인천공항공사가 고충처리 절차에 참여하거나 주관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