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소년 방역패스 조정안 31일 발표...한 달 연기 최종 검토
상태바
정부, 청소년 방역패스 조정안 31일 발표...한 달 연기 최종 검토
  • 민병권
  • 승인 2021.12.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 한 달 연기 최종 검토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 한 달 연기 최종 검토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부가 당초 내년 2월 1일에 시행할 예정이었던 '청소년 방역패스'의 적용시기와 범위를 조정해 31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육부는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해 학부모와 학원가의 거센 항의에 이에 대한 조정안을 연내 발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한 조정안을 31일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여부와 함께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이같은 조정은 2월 1일부터 청소년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려면 적어도 지난 27일까지 백신 1차 접종을 마쳤어야 하는 데 실제 접종률은 기준에 도달하지 못했다. 여기에 연내 조정안 발표를 예고한 교육부 입장에서는 올해가 31일 하루밖에 남지 않아 정부 부처의 대처가 늦다는 비판도 일고있다. 

당초 정부는 학원, 독서실을 포함해 방역패스 적용을 만 18세 이하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으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안전성,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 우려 등으로 거센 반발이 있었다.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을 한 달 뒤로 연기할 경우 접종 완료 시점에 대해 30일의 여유가 생긴다. 하지만 30일 0시 기준으로 12∼17세 청소년 1차 접종률은 73.0%, 2차 접종 완료율은 49.1%다. 16∼17세의 2차 접종률은 71.8%지만 12∼15세는 38.0%에 불과하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