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불장난?'...반려묘 화재, 서울에서만 3년간 107건
상태바
'고양이의 불장난?'...반려묘 화재, 서울에서만 3년간 107건
  • 박주범
  • 승인 2021.12.3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반려 고양이로 인한 전기레인지 화재가 지난 2019년부터 올해 11월까지 총 107건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중 거주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사고는 총 54건으로 과반을 차지했다. 특히 올해는 33건의 화재 중 20건이 거주자 부재 중에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려묘에 의한 화재
반려묘에 의한 화재

인명피해는 지난해 1명과 올해 3명 등으로 총 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재산피해액은 총 1억4150만원으로 화재 1건 당 약 132만원이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반려동물 중 고양이는 행동반경이 넓은데 싱크대 위로 올라가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화재를 발생시키곤 한다”며 “외출 등 집을 비울 때는 전기레인지의 전원 관리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반려묘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자레인지 전원버튼 주변에 반려묘의 호기심을 자극할 만한 키친타올 등 가연물을 제거해야 한다. 작동 잠금 기능이 내장된 전기레인지를 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