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지킴이' 신한카드, 올해 761억원 막았다
상태바
'보이스피싱 지킴이' 신한카드, 올해 761억원 막았다
  • 박주범
  • 승인 2021.12.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보이스피싱 사전예방 강화를 통해 사고 예방 수치를 크게 높였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에 인공지능(AI) 기술 접목을 통해 올 한해 동안 보이스피싱 사고예방 건수와 금액이 전년대비 각각 249%, 173%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보이스피싱 예방 실적은 1만1109건으로 전년대비 9925건 증가했으며, 금액 기준으로는 761억원으로 전년대비 482억원 증가했다.

신한카드는 AI 기술을 활용한 악성앱 설치 예방 솔루션을 도입, 문자메시지와 통화패턴, 설치된 앱 목록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함으로써 보이스피싱 의심 징후를 미리 찾아내 고객이 보이스피싱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사기 피해를 차단할 수 있었다. 

신한카드는 피싱이 감지되는 시점에 즉각적인 고객과의 유선 통화를 통해 타금융사에서 피싱 사고가 발생될 소지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었다.

최근 신한카드는 금융감독원이 각 금융협회·중앙회와 공동 주최한 ‘2021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모범사례 경진대회’에서 ‘카드부문 보이스피싱 사전예방시스템 선제적 도입’ 사례로 피해예방제도 개선 부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보다 안정되고 원활한 금융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신한카드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