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장동 현장 방문에 놀라는 민주당…도둑이 제발 저렸나"
상태바
국민의힘 "윤석열 대장동 현장 방문에 놀라는 민주당…도둑이 제발 저렸나"
  • 김상록
  • 승인 2021.12.2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방문 계획을 세우자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네거티브를 시작하는건가"라며 반발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대장동 도둑이 제발 저렸나 보다"라고 받아쳤다.

원일희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대장동 현장 방문 일정만으로도 움찔 놀라는 민주당의 반응을 보니, 역시 '도둑이 제발 저린다'는 속담은 괜히 생긴게 아닌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 후보의 일정을 문제 삼는 것 자체도 어처구니 없지만, 대장동 게이트 진실규명과 특검 촉구가 왜 네거티브 선거전인지 국민은 이해하지 못한다. 대장동 비리는 단군 이래 최대 토목비리 사건이다. 몸통 설계자의 특혜 설계로 민간업자가 조 단위의 부당이득을 챙긴 사건"이라며 "원주민에게 돌아간 개발이익은 쥐꼬리만큼이었고 몸통과 업자들이 챙긴 돈은 천문학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기막힌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자는 것이 왜 네거티브 선거전인가? 민주당 선대위 논리대로라면 이재명 후보가 말한 대장동 특검법이 네거티브 촉구법안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네거티브를 하자는 것이 아니라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것이다. 검찰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을 밝힐 능력도 의지도 없음이 입증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유일한 길은 특검 뿐이다. 이재명 후보는 '침대축구' 하듯 특검 협상쇼만 하지 말고, 민주당 원내대표단에게 특검협상에 즉각 응하라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어 명백히 밝히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들과 대장동을 방문해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낼 예정이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가 오늘 대장동에 방문하는 속내는 분명하다"며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관계자)들의 권력 다툼과 부인의 경력 위조 문제를 외부로 돌려 반성과 쇄신없이 넘어가려는 술수"라고 주장했다.

또 이경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오늘 윤석열 후보가 대장동을 방문한다. 언론에서는 "김건희 씨 사과에 이어 국면전환에 나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며 "국면전환의 시작은 당 내분 수습이 아니라, 이준석 대표 죽이기인 것 같다. 네거티브 행보로 당 내분을 덮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