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콕에 여성은 ‘볼거리’, 남성은 ‘먹거리’에 꽂혔다
상태바
코로나 집콕에 여성은 ‘볼거리’, 남성은 ‘먹거리’에 꽂혔다
  • 박주범
  • 승인 2021.12.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한 해 동안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생활을 위해 여성은 볼거리에, 남성은 먹거리에 지갑을 연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이 2021년 구매 객단가 기반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여성은 TV 등 디지털 가전에, 남성은 먹거리와 취미생활 용품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TV의 경우 여성의 객단가가 지난해보다 39% 증가했다.  반면 남성고객의 객단가는 28%로 여성이 11%p 웃도는 수준이다. 노트북(19%)과 태블릿(13%) 객단가도 크게 증가했다.

남성은 먹는 것에 더 투자했다. 남성의 신선식품 전체 객단가 신장률은 18%로, 여성고객(5%)을 크게 웃돌았다. 세부 항목별로는 소고기(38%), 쌀(27%) 등의 증가폭이 컸다. 가공식품 역시 남성의 객단가가 11% 증가했다.

남성들은 취미에도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었다. 실제로 남성의 취미용품 객단가는 15% 증가하며, 여성고객(4%)에 비해 두드러진 신장세를 보였다. 특히 프라모델/피규어(23%), 악기(17%), 퍼즐/게임(12%) 등의 증가폭이 컸다.

G마켓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여성은 주로 영상을 시청하면서 시각적 즐거움을 찾은 반면, 남성들은 맛있는 음식과 취미생활로 집 안에서의 무료함을 달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G마켓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