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전국 오전까지 강추위 지속, 중부·남부내륙 영하 10℃ 이하...낮부터 기온 회복
상태바
[오늘의 날씨] 전국 오전까지 강추위 지속, 중부·남부내륙 영하 10℃ 이하...낮부터 기온 회복
  • 민병권
  • 승인 2021.12.27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오전에 강추위 지속...체온유지
전국 오전에 강추위 지속...체온유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27일 아침 기온은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 영하 10℃ 이하(경기동부와 강원내륙·산지 -15℃ 이하), 그 밖의 지역은 영하 5℃ 이하로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보온을 철저히 해 건강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파로 인한 수도관, 계량기, 보일러 등 동파와 농.축.수산물, 양식장 냉해에 대비해 하우스나 축사는 보온을 유지하고 난로와 전기장판 등 난방기 사용으로 인한 화재에도 주의가 당부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추위는 27일 낮부터 기온이 서서히 오르면서 28일에는 평년(오전 -11~0도, 오후 1~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기북부와 동부,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에는 오전 기온이 -10도 이하로 매우 춥겠다. 

27일 아침 최저 기온은 -17~-5도, 낮 최고 기온은 -2~5도가 되겠다.

이날 새벽까지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많은 눈이 예상된다. 울릉도와 독도를 중심으로도 강한 눈으로 적설량이 많을 것으로 보여 각종 안전사고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대설특보가 발효된 지역엔 차량 고립, 하우스 붕괴, 나뭇가지 부러짐 등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고 차량 이용 시 월동장비를 사전에 준비해 교통안전에도 신경을 써야한다. 

주말 동안 눈이 내려 쌓인 강원영동에도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면서 눈이 얼어붙어 도로나 인도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안전사고에도 신경써야 한다. 

강한 바람과 많은 눈, 매우 높은 파도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이 결항 또는 지연되는 등 운행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출발 전 확인하는 것도 좋겠다.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대체로 맑겠으나, 낮 한때 구름이 많겠다. 충북과 경상권은 맑다가 오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강원영동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 동해안과 강원산지는 바람이 매우 강할 것으로 예상돼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도 우려돼 보행자와 교통안전에 주의가 당부된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도 강풍과 높은 파도가 예상돼 항해나 조업 선박은 실시간 날씨 정보를 자주 확인하고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