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류준열 "사진 고르는 일은 윈저 블랜딩과 매우 닮아”
상태바
'사진작가' 류준열 "사진 고르는 일은 윈저 블랜딩과 매우 닮아”
  • 박홍규
  • 승인 2021.12.20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류준열이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느낌을 남성 매거진 에스콰이어를 통해 알렸다. 드라마 '인간 실격'에서 한 남성의 내면의 굴곡을 섬세하게 표현한 류준열은 드라마 속 무대 오피스텔 옥상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밝혔다. 

류준열은 '인간 실격' 무대로 여러 번 등장한 오피스텔 옥상에 대해 “그곳은 공간이 참 중요하다”라며 “우리나라의 여러 지역에서 서울을 찾은 사람들을 싣고 온갖 기차들이 용산역을 지나는 게 보인다. 마치 인생의 환승센터, 무언가 겹쳐지는 거대한 교차로를 보는 것 같은 감정이 들었고 그게 드라마에도 잘 표현됐다. 언젠가는 한국의 기차역을 찍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봄에 열린 사진 전에 대해 언급하며 “'트래블러'에 출연한 정정호 작가와 선생과 제자 같은 관계로 지내고 있다”라며 “자연스럽게 제가 찍은 사진을 보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친해졌고, 이제는 훌륭한 안목을 갖고 있는 친구이자 형이자 선생님처럼 여기며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류준열은 또한 “정정호 작가도 ‘사진은 찍는 것보다 고르는 데 더 큰일’이라고 말하듯, 지난 현대카드 전시에 걸 사진을 고르는 일이 즐거우면서도 힘들었다”고 소회하며 “마스터 블렌더가 아무리 좋은 캐스크의 위스키라도 전체의 밸런스에 해가 되면 빼야할 때가 있는 것처럼 사진 작가도 전시 전체의 감상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 에스콰이어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