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3만 명, 20억 보 걸음 기부'로 취약계층 방한 물품 지원
상태바
롯데면세점, '3만 명, 20억 보 걸음 기부'로 취약계층 방한 물품 지원
  • 박홍규
  • 승인 2021.12.1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Duty4Earth(듀티포어쓰) 걸음기부 캠페인’으로 마련한 기부금을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본사에서 기후위기 취약계층을 위한 ‘아름다운 나눔보따리’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기부금은 총 1000만 원으로 롯데면세점이 에너지 절약과 탄소 중립을 실천하기 위해 진행한 걸음 기부 캠페인을 통해 마련했다.

‘Duty4Earth 걸음기부 캠페인’은 롯데면세점의 친환경 경영 슬로건인 ‘Duty4Earth’의 의미를 담아 11월 한 달간 진행한 참여형 기부 챌린지다. 참가자의 누적 걸음 수가 10억 보를 달성하면 롯데면세점이 1천만 원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캠페인은 롯데면세점 임직원과 고객 약 3만 명의 적극적인 참여로 당초 목표의 2배인 20억 보의 걸음 기부가 모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기부금은 방한용품, 식료품, 영양제로 구성한 ‘아름다운 나눔보따리’로 제작해 서울, 인천, 부산, 제주 등 롯데면세점 영업점이 위치한 지역의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기후위기 취약계층 100가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6월에도 임직원의 물품 기부로 진행한 ‘에코 플리마켓’ 수익금 전액을 폭염에 취약한 폐지수집 어르신과 이주 노동자들을 위해 기부하는 등 지속적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환경보호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걸음 기부로 온기를 나눠준 3만 명의 따듯한 마음이 기후위기 취약계층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환경과 이웃을 생각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부터 'LDF Impact'라는 CSR 슬로건을 제정하고 지역상생, 환경, 여성 3가지 방향성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역 골목상권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치어럽스’, 스마트영수증 및 태양광발전설비 도입, 다문화여성을 위한 ‘mom(맘)편한 힐링타임’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사진  롯데면세점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