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대포 중고차 밀수출한 외국인 조직 적발
상태바
인천세관, 대포 중고차 밀수출한 외국인 조직 적발
  • 김상록
  • 승인 2021.12.0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본부세관 제공
사진=인천본부세관 제공

인천본부세관이 고급 외제차량 48대를 해외로 밀수출한 조직을 적발했다. 

이들은 세관에 차량 말소등록이 된 국산 중고차를 수출하는 것처럼 신고했으나 실제로는 세관 차량형 X-RAY 검색기 검사에서 외제차량으로 확인됐다. 수사과정에서 차량 말소등록이 어려운 고급 외제차량(일명 대포차)을 구매하여 밀수출해 온 것이다.

인천세관은 약 6개월간의 수사 끝에 지방에 도피 중이던 차량밀수출 총책 A 씨(남, 32세)를 대전광역시에서, 불법 쇼링(수출차량을 컨테이너에 고정시키는 작업)직책 B씨(남, 만 30세)는 경북 경산에서 체포해 구속 송치했다. 불법차량 통관과정에 도움을 준 내·외국인 4명은 불구속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밀수출 사실이 적발되자 국내에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을 포섭해 세관에 허위 자수하도록 하고 조사과정에서 허위자백이 드러날 것을 대비해 중고차량 사진 등이 저장된 휴대전화를 소지하게 했다.

인천세관은 "앞으로도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불법적으로 해외로 반출하는 조직에 대하여는 철저히 수사하여 일벌백계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