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병상 부족하다고 재택치료? 국가 책임 회피하는 것"
상태바
안철수 "병상 부족하다고 재택치료? 국가 책임 회피하는 것"
  • 김상록
  • 승인 2021.11.3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철수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안철수 유튜브 채널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코로나 확진자의 재택 치료를 의무화한 정부 방침에 대해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30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대한 제안 기자회견을 열고 "병상 부족 지적과 대책 마련 촉구는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었는데, 이제 와서 병상이 부족하니 집에서 자가치료하라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병상이 부족하면 병상을 만들어야지, 병상이 없다고 집에서 국민이 알아서 치료하라는 것은 책임 있는 정부가 내놓을 대책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날 안 후보는 중장기적 관점의 대응책 수립, 정부 대응의 예측 가능성 제고, 국민 참여형 방역으로의 전환, 방역 패스 적용 확대, 기본에 충실한 자율적·과학적 방역 등 다섯 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안 후보는 "질병관리청에 상응하는 현장 의료 대응 컨트롤타워로서 국가중앙감염병전문병원(4차 병원) 건립을 통해 대응 체계를 확대, 강화해야 한다. 특히 지난 4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이 기부한 7000억원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팬데믹 대응 능력의 한계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방역과 관련해서는 모든 외국인 입국자를 전면봉쇄하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패스 확인 의무화 업종과 연령대를 확대해야 한다"며 "출입제한은 일시적으로 소상공인에게 고통스럽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국민과 상생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안 후보는 다른 대선후보들과의 방역 대책 공조 계획을 묻는 질문에 "거대 양당 후보들이 지금 현재 중요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대한 어떤 공약도 나오지 않는 게 너무나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