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민영화 첫 행보로 ‘MZ 금융 플랫폼' 만든다..."MZ가 그룹의 미래"
상태바
우리금융, 민영화 첫 행보로 ‘MZ 금융 플랫폼' 만든다..."MZ가 그룹의 미래"
  • 박주범
  • 승인 2021.11.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은 지난 26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금융 본사에서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그룹사 MZ세대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26일 경영진과 MZ세대 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MZ특화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최근민영화 이후 손태승 회장의 첫 행보다.

이 플랫폼은 MZ세대들이 주식, 부동산, 가상자산 등에 대한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하고, 향후 그룹의 증권 부문 확대 계획과도 연계된 웰스테크(Wealth-Tech) 플랫폼으로 시작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위해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태스크포스팀(TFT)도 구성했다. 주요 그룹사가 참여하는 2000억원 규모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펀드도 조성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2030년 생산연령 인구의 60%를 MZ세대가 차지하는 만큼 우리금융그룹의 미래는 MZ세대 고객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