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김재연 "이재명, 칼로 37회 찔러 살해한 행위를 '데이트폭력'이라니"
상태바
진보당 김재연 "이재명, 칼로 37회 찔러 살해한 행위를 '데이트폭력'이라니"
  • 김상록
  • 승인 2021.11.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연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재연 페이스북 캡처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여성을 칼로 37회 찔러 살해한 행위를 '데이트폭력'이라고 부른다며 비판했다. 이 후보는 과거 한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신의 조카를 변호한 이력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25일 페이스북에 "마트에서 33cm의 부엌칼과 투명 테이프 5개를 구매한 뒤, 과거 교제했던 여성의 집을 찾아가 여성과 그의 모친의 손을 테이프로 묶고 칼로 37회 찔러 살해한 행위를 "데이트폭력"이라고 부르다니요"라며 "살인범에 대해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했던 변호인이 15년 만에 내놓은 발언이 이 정도라니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어 "UN이 정한 '여성폭력추방의 날'에 집권여당의 대선 후보로서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는 것이라면, 더욱 진지하고 구체적으로 사과해야한다. 살인과 폭력에 '데이트폭력'이라는 낭만적인 단어를 갖다붙여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땐 피할 수 없었다, 내게도 아픈 과거다라고 변명하는 태도로는 폭력에 희생되고 있는 수많은 여성들을 위로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제 일가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망가뜨리는 중범죄"라며 "피해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