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DMZ 평화의 길’ 쉼 공간 설치 지원..."편안한 쉼터 되길"
상태바
우리은행, ‘DMZ 평화의 길’ 쉼 공간 설치 지원..."편안한 쉼터 되길"
  • 박주범
  • 승인 2021.11.26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지난 25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통일부와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권광석(오른쪽) 우리은행장과 최영준 통일부 차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지난 25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통일부와 함께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DMZ를 국민에게 개방하고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9년 4월 고성, 철원, 파주 3곳을 시범 지역으로 정해 관람객을 위한 테마노선 운영을 시작했다. 같은 해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운영을 중단했다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방침에 따라 이번 달 20일부터 강화, 김포, 고양, 파주, 화천, 양구, 고성 등 8개 코스를 개방했다.

이번 지원금은 강원도 화천, 양구, 고성과 신규 개방을 준비 중인 철원, 인제 지역에 정자와 벤치를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사업지원을 통해 ‘DMZ 평화의 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람객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