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정은 위원장'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부르는 것 상식에 어긋나"
상태바
전여옥 "'김정은 위원장'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부르는 것 상식에 어긋나"
  • 김상록
  • 승인 2021.11.2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3일 사망한 고 전두환 씨의 호칭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전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전두환 대통령 죽음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학살자 전두환 사망', '전두환씨 사망'부터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까지 언론은 그들의 '진영논리'로  전두환대통령의 죽음을 표현한다"며 "전 백낙청 교수의 말 그대로 '선인도 악인도 죽음앞에서는 말을 삼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권력을 놓친, 마감한 전직 대통령들을 개인적으로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들은 우리 보통사람들보다 더 나약하고 불안하고 황망해 보였다. 찾아오는 사람만 보면 같이 잡담이라도 나누고 싶어하는 동네 할아버지같은 전직대통령을 통해 뼛속 깊이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살아있는 사람으로서 전두환 대통령의 명복을 빌기로 했다. '김일성 주석'이니 '김정은 위원장'에 '이설주 여사'라고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이순자'라고 부르는 것은 예의가 아니고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살아있는 인간으로서 죽음의 강을 넘은 한 인간,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공식 SNS에 전 씨의 사망 관련 글을 올리면서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적었다가 '씨'로 수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했으니 전두환 씨라고 하는 게 맞겠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