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다음달부터 평균 4.1% 인상…올해 두 번째
상태바
롯데리아, 다음달부터 평균 4.1% 인상…올해 두 번째
  • 김상록
  • 승인 2021.11.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가 다음달부터 제품 판매 가격을 평균 4.1% 인상한다. 지난 2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 가격 인상이다.

24일 롯데 GRS에 따르면 가격이 조정되는 상품은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 등 버거류 16종, 세트류 17종, 치킨류 12종, 디저트류 8종, 드링크류 10종이다. 품목별로 평균 200원 오른다.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 단품은 3900원에서 4100원, 세트 메뉴는 5900원에서 6200원으로 조정된다. 한우불고기버거는 단품 7200원에서 7500원, 세트메뉴는 8900원에서 9200원으로 올린다.

롯데GRS는 최저 임금 상승, 해외 물류 대란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 물류 수수료 및 배달 플랫폼 수수료 인상 등 대내외 제반 비용 증가 등 경제적 비용 증가에 따른 가격을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