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스프리, 올해 첫 수확한 제주 골드키위 출하 ... 17년째 제주 키위 반갑 
상태바
제스프리, 올해 첫 수확한 제주 골드키위 출하 ... 17년째 제주 키위 반갑 
  • 박홍규
  • 승인 2021.11.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스프리가 청정 자연의 땅 제주에서 수확한 ‘제스프리 제주 골드키위’ 첫 출하를 22일 알렸다. 제스프리 제주 골드키위는 상큼달콤한 맛과 풍부한 과즙은 물론, 20가지 이상의 다양한 비타민과 미네랄 등 필수 영양소를 다량 함유해 겨울철 면역력 관리에 탁월하다.

제스프리 제주 골드키위는 100g당 성인 비타민C 일일 권장량(100mg)보다 훨씬 많은 152mg의 풍부한 비타민C가 들어있다. 하루에 골드키위 하나만 먹어도 충분한 비타민C 섭취가 가능한 셈이다. 비타민C 함유량이 높은 골드키위를 자주 섭취하면 체내 신진대사가 촉진되어 신체 활력이 증진되고 면역력 관리에 효과적이다.

또 스트레스로 인한 정서적인 피로감을 해소하고 숙면에도 도움을 준다. 골드키위 속 풍부한 비타민C는 정상적인 뇌 기능을 돕고 정서적인 활력을 불어 넣어준다. 또한 숙면과 신경 안정에 도움을 주는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과 이를 형성하는 주원료인 트립토판을 함유해 우울감과 피로감을 줄이고 정서적 안정에 효과적이다. 세포의 성장과 발달을 돕는 엽산도 풍부해 임산부와 성장기 아이들의 건강관리에도 좋은 과일이다.

제스프리 인터내셔널 한국지사 주민혜 이사는 “깨끗한 물과 우수한 토양을 자랑하는 제주에서 엄격한 기준에 맞춰 수확한 제스프리 제주 골드키위는 올해도 뛰어난 맛과 풍부한 영양소를 갖춘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며 “건강이 약해지기 쉬운 겨울철, 풍부한 비타민C를 함유한 골드키위로 온 가족의 면역력을 꽉 잡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스프리는 2004년 제주 서귀포시와 생산 협약 체결 후 17년째 제주도에서 제스프리 제주 골드키위를 재배하고 있다. 최근 국내 시장의 키위 수요는 꾸준히 높아져 국내 키위 재배 면적과 예상 수확량도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2021년 현재 제스프리의 국내 생산량은 약 2361톤이며 2025년은 5871톤을 목표로 약 2.5배의 성장을 계획하고 있다.

사진 골드키위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