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내 신규 3000명↑-광명 28명, 안산 65명-必검진→나주 하나요양병원, 담양제일장례식장, 대구 청자다방, 공주 르하임스터디, 자양동 태극도 기도원 방문자 등 [코로나19, 17일]
상태바
[속보] 국내 신규 3000명↑-광명 28명, 안산 65명-必검진→나주 하나요양병원, 담양제일장례식장, 대구 청자다방, 공주 르하임스터디, 자양동 태극도 기도원 방문자 등 [코로나19, 17일]
  • 민병권
  • 승인 2021.11.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3000명대를 넘어섰다. 코로나 확산세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은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관리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며 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매주 위험도 평가를 시행해 일상회복 이행 및 중단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위험도 평가 기준은 의료·방역 대응지표, 코로나19 발생지표, 예방접종지표 등 크게 3개 영역, 17개 세부 지표로 나뉜다.

이 중에서도 ▲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 의료대응 역량 대비 발생률 ▲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 ▲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 60세 이상과 고위험군 추가접종률 등 5개 지표는 '핵심지표', 나머지 12개는 '일반지표'로 삼는다.

방대본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 같은 체계를 바탕으로 방역의료분과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매주 코로나19 위험도를 '매우 낮음', '낮음', '중간', '높음', '매우 높음' 등 5단계로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은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관리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의료대응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기존의 방역조치를 점진적므로 완화하면서 안전하게 일상을 회복해 가는 과정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17일 오후에도 각 시군구청의 재난문자 알림은 계속됐다. 

#통영시청
11.14.(일) 16:00 통영출발→울산시외버스터미널 도착, 시외버스(경원여객) 탑승자는 보건소(650-6060)에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나주시청
11. 15. (월) 14:40~15:30 하나요양병원(영암군 신북면 과원동길 138)에 방문하신 분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광명시-11월17일 16시 기준 확진자28명 발생(확진자접촉19,역학조사중9) 

#담양군-11월 5일(금) 0시~11월 6일(토) 09시 담양제일장례식장(담양읍 소재) 방문자는 증상유무 관계없이 관할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받기 바랍니다 / 11월 6일(토) 15시 담양터미널 출발-서울터미널 도착 고속버스 탑승자는 증상유무 관계없이 관할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받기 바랍니다.

#안산시-11월17일16시기준 확진자 65명 발생

#거창군청
버스탑승자 코로나검사바람 940-8335 ①11/8(월)09:20 거창→서울 ②11/13(토)15:10 거창→부산 ③11/14(일)15:10 부산→거창

#대구광역시
청자다방(동구 반야월로 176) 11/8~16 방문하신 분은 두류·국채보상공원·대구스타디움 검사소 및 보건소(예약)에서 검사받으시기 바랍니다.

#영암군청
타지역 확진자 동선 관련 11. 15(월) 14:40~15:30 하나요양병원(신북면 과원동길 138)에 방문하신 분은 즉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공주시청
11.13(토), 11.14.(일), 11.16.(화) 중 르하임스터디카페(신관동) 방문자는 오늘 18시까지 즉시 선별진료소 검사바랍니다.

#광주광역시
11.12일10시~13:40 13일10~16시 15일10시~13:40 16일10시~14:30 다이소광주수완점(광산구 임방울대로 347)방문자 검사바람

#중대본
11.7~ 11.16 서울 광진구 뚝섬로59길 19(자양동) 태극도 서울지부 기도원 방문자는 보건소에서 코로나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