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수도권 위중증 환자 '우려'-군포 14명, 안산 24명, 통영 2명 등-必검진→영암 삼호연세의원, 광주 스잔노래홀, 속초 미리내, 해남 해성건재 등 방문자 [코로나19, 14일]
상태바
[속보] 수도권 위중증 환자 '우려'-군포 14명, 안산 24명, 통영 2명 등-必검진→영암 삼호연세의원, 광주 스잔노래홀, 속초 미리내, 해남 해성건재 등 방문자 [코로나19, 14일]
  • 민병권
  • 승인 2021.11.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지역에서 위중증 환자에 대한 대응체계에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코로나 바이러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어 이에 대한 환잔 관리에 대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13일 오후 5시 기준, 서울의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76.2%로 최근 4일간 위중증 환자수도 최다치를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사망자도 증가 추세에 있다. 

인천의 중증 병상 가동률도 76%에 근접하고 있다. 시 방역 당국에 따르면 14일 현재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전체 79개 중 60개가 사용돼 75.9%의 가동률을 기록했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시행이후 상황이 악화할 경우 일상회복 추진을 잠시 중단하는 비상계획(서킷 브레이커)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비상계획 발동 기준의 한 예로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75% 이상'을 제시한 바 있다.

경기 지역의 중증 환자 병상 상황도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경기 지역 중증 환자 병상은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263개 중 189개가 사용돼 71.9%의 가동률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의 증가세도 최근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4일 위중증 환자수는 11일 473명, 12일 475명, 13일 485명으로 연일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방역 지표로 꼽힌다.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사망자 수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집계에서는 코로나 4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은 32명을 기록했다.

14일 오후에도 각 시군구청의 재난문자 알림은 이어졌다. 

#의왕시-11월14일 15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화천군-11.13. 60-2번(08:30,사내-다목-화천) / 50-1번(10:00,화천-원천-사내)버스탑승자는 보건의료원에서 코로나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영암군-11. 10.(수) 14:40~15:10 '삼호연세의원'(삼호읍 삼호중앙로 168)에 방문하신 분은 증상 유무 관계없이 즉시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군포시-11월 14일 14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4명 발생.

#통영시-11.14.(일) 확진자 2명(253~254번)발생/격리중1, 조사중1

#안산시-11월14일 14시기준 확진자 24명 발생

#광주광역-11.10.19시~21시,11.11.13시~14시,11.12.19시~21시,「SKY당구장」(광산구첨단중앙로152번길5-14)방문자는검사받으시기바랍니다 / 11.8(월) 21시~23시 스잔노래홀(유흥, 서구 상무번영로 12, 2층)에 방문하신 분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받으시기 바랍니다

#음성군-11월 14일 확진자 3명(내국인) 발생▲동선, 접촉자 조사중▲타지역 방문, 모임, 지인 초청 자제▲유증상시 주민께서는 PCR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속초시-11.4.(목) ~ 11.12.(금) 미리내식당(미리내길 11) 이용객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받으시기 바랍니다(속초시 선별진료소 16시까지)

#안동시-11.1(월)~11.12(금) 대안식당(광석3길 6, 광석동) 방문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 방문하여 코로나19검사 바랍니다.

#해남군-관내 확진자 동선안내 ▶11.4.~11.13. 해성건재철물(황산면) ▶방문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황산면사무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 바랍니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