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민주노총의 '기업 괴롭힘’ 주장은 왜곡...묵과하지 않을 것"
상태바
쿠팡, "민주노총의 '기업 괴롭힘’ 주장은 왜곡...묵과하지 않을 것"
  • 박주범
  • 승인 2021.11.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이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가 제기한 직장 내 괴롭힘 문제에 대해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허위 주장이라며, 이를 묵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9일 발표했다.

쿠팡은 이날 공공운수노조의 공문에 대한 회신 공문을 전달하면서 “노조에서 4명의 직원을 가해자라 주장하며 중징계를 요구했으나 관할 노동청은 이 중 1명의 일부 발언에 대해서만 문제 삼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안의 전체적인 사실관계와 관할 노동청의 판단 내용을 왜곡하는 노조의 주장을 납득할 수 없다”면서 “이 사건과 관련 없는 직원들에 대해 법적 근거 없이 불이익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지난 5월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 간부로 활동 중인 직원 A씨가 상사로부터 부당한 간섭 및 협박을 당했다며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접수했다. 진정서에 따르면 상사가 '쿠키런 활동(노조 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 먼저 동료들에게 피해를 주지 말고 모범을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언급을 했다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위반으로 신고한 것이다. 또한 A씨는 '새로운 업무에 전환배치 당했다', '사실관계확인서를 작성하게 했다'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노동청은 이에 대해 “노조 활동과 관련한 업무 지적을 한 질책은 근로기준법상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하나 다른 주장들은 모두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정되지 않는다”고 결론냈다.

이에 민주노총은 해당 노조 간부에게 5개월 유급휴가 및 심리 치료비 지원, 회사 측의 공개 사과, 관련 직원들에 대한 중징계 및 정신건강 조사, 노조의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참여 보장 등을 요구조건으로 낸 공문을 발송했다. 

쿠팡 관계자는 “민주노총 산하 쿠팡지회가 ‘직장 내 괴롭힘 법’을 위반했다며 무더기로 신고한 내용 중 관할 노동청은 1명에 대한 일부 발언을 제외하고는 문제 삼지 않았다”며 “이후 민주노총이 해당 노조 간부에게 5개월간의 유급휴가 및 심리 치료비를 지원하라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하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또한 직장 내 괴롭힘이 인정되지 않은 직원들까지 중징계를 요구하는 등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며 “사실 왜곡이 계속된다면 회사도 이를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