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환경재단과 5주간 ‘쓰담한강’ ... 쓰레기 무단투기 급증해서 쓰담쓰담 
상태바
한국필립모리스, 환경재단과 5주간 ‘쓰담한강’ ... 쓰레기 무단투기 급증해서 쓰담쓰담 
  • 박홍규
  • 승인 2021.11.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필립모리스가 환경재단과 '쓰담한강'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쓰담한강 캠페인은 '지구쓰담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강공원을 거점으로 무단투기 쓰레기 저감과 성숙한 시민 인식 선도를 위해 마련한 프로젝트다. '위드 코로나'와 더불어 8일부터 한강공원에서 야간 음주가 가능해진 상황에서 적절한 캠페인이다.  

또 필립모리스와 환경재단은 올 상반기에 ‘서울이 깨끗해지면 바다도 깨끗해집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도심의 거리 쓰레기 저감과 인식 개선을 위해 ‘쓰담서울’ 캠페인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을 위해 환경재단은 지난달 28일부터 서울과 수도권 소재 대학생으로 구성된 2인~4인 팀 단위의 6개 크루를 선발 중이다. 이들은 오는 11월 3주차부터 12월 3주까지 약 5주간 서울의 잠실 뚝섬 반포 여의도 난지 한강공원 중 한 곳을 거점으로 해 쓰레기 수거와 담배꽁초를 줍는 등을 진행한다. 

한국필립모리스의 이번 캠페인 참여는 현재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우리의 지구는 재떨이가 아니다(Our world is not an ashtray)' 캠페인의 일환이기도 하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쓰담한강’ 캠페인을 통해 쓰레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리고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리는 성인 흡연자들의 습관을 바꾸는게 목표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서울의 중심부를 잇는 한강변의 쓰레기는 결국 해양으로 유입돼 우리 몸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시민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꾸준한 관심을 유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Smoke-Free Future)'를 회사의 비전으로 삼고, 비연소 제품을 통한 공중보건 개선 등 보다 나은 환경과 사회를 만들고 있다. 지난 20여 년간 이어온 환경 보호 행사인 '바다사랑’ 캠페인부터 경남 양산 공장의 친환경 캠페인인 ‘그린 타이거’ 캠페인, 제주에서 진행 중인 ‘나·꽁·치2(나부터 꽁초를 치우자)’ 캠페인, 청소년 흡연 예방 스티커 배포 등이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