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KT 장애 원인은 잘못된 설정 명령 입력"
상태바
과기부 "KT 장애 원인은 잘못된 설정 명령 입력"
  • 김상록
  • 승인 2021.10.2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V 캡처
사진=KTV 캡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가 지난 25일 발생한 KT 인터넷 장애의 원인을 발표했다. 과기부에 따르면 명령어 설정에서 실수가 발생해 장애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29일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분석 결과 브리핑에서 "이번 장애의 주된 원인은 KT 부산국사에서 라우터 교체작업을 하던 중 작업자가 잘못된 설정 명령을 입력했고, 이후 라우팅 오류로 인해 전국적인 인터넷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조 2차관은 "KT는 우선 작업계획서상 야간에 진행해야 할 작업을 주간에 진행했고, 작업관리자 없이 협력업체 직원들끼리 작업을 수행했으며, 네트워크가 연결된 채로 라우팅 작업을 진행하는 등 관리적 측면에 문제점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지역에서 발생한 오류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추지 않았다"며 "이러한 KT의 관리 소홀로 인터넷 장애가 전국으로 확산되어 이용자들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KT 네트워크 장애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유사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보다 강화된 개선대책도 수립할 예정"이라며 "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 관리체계를 철저히 점검하고, 통신장애 모니터링 체계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국회 과방위원들과 과기정통부, 방송통신위원회는 KT에 이용자 피해현황 조사와 피해구제 방안 마련을 촉구했고, 방통위에서 KT의 피해구제 방안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KT 구현모 대표이사는 26일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고객님들께 장애로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조속하게 보상방안 또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