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철희 "전두환 국가장 일고의 가치도 없다…노태우와는 완전히 다른 케이스"
상태바
靑 이철희 "전두환 국가장 일고의 가치도 없다…노태우와는 완전히 다른 케이스"
  • 김상록
  • 승인 2021.10.2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V 캡처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KTV 캡처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가장 진행 여부에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28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언급한 뒤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시는 분들도 있던데, 저희는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국가장이나 국민묘지 안장이나 이런 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경우(노태우)는 조금 다르고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이 그동안 사과, 5.18도 찾아서 사과하는 모습도 보였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경우라고 판단을 한다"고 했다.

이어 "저희들이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이분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게 아니다"라며 "평가하는 차원에서 이렇게 결정을 한 건 아니고 좀 다르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5.18 단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등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한다. 심상정 전 대표님의 지적이나 5.18로부터 큰 고통을 받으신 분들의 지적이나 민주화운동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던 분들에게 국가장 결정이 쉽게 수긍되지 않을 거라는 것 저희도 인정하고 그런 지적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전 수석은 "(국가장 결정이) 특별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그런 거 아니냐라는데 저희가 대선을 고려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