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재명의 잘못된 만남,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
상태바
윤석열 "文-재명의 잘못된 만남,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
  • 김상록
  • 승인 2021.10.2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오전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회동에 대해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이재명 후보와 문재인 대통령이 만난다고 한다. 잘못된 만남’이다.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는데,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다. 물론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하지만 그런 과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입니다"라며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다.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다. 굳이 여당 중진의원의 말을 옮기지 않더라도 이재명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서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라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는가.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겠는가"라며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을 보면서 다시 한 번 결의를 밝힌다. 반드시 국민과 함께 정권을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과 관련해 "축하와 덕담 이외에 다른 말씀을 나눌 수 있겠냐"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