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부대, 유통기한 지난 카레·달걀 배식 논란 "이번이 처음 아니다"
상태바
군 부대, 유통기한 지난 카레·달걀 배식 논란 "이번이 처음 아니다"
  • 김상록
  • 승인 2021.10.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육군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급식으로 제공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19일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라는 제목의 글과 당시 급식으로 나온 카레, 계란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안을 제보한 이는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저희 부대는 급양관(간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감독을 편성해 운용중"이라며 "간부들은 본인의 임무 외 급양감독관 임무수행에 부담감이 증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부대장이 보고를 받고도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 10월 11일에 배식한 계란도 누가봐도 이상이 있어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 중 문제가 생긴거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했다.

이에 해당 부대는 "급식된 계란은 지난 11일 저녁 조리시 발견되어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후 전량 폐기하였고,  참치김치볶음으로 대체하여 급식했다"고 전했다.

카레 역시 급식 중에 식별해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했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를 취식한 인원은 5명이며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대는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급양감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인지, 조리과정의 문제인지 등에 대해 면밀히 확인 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다시 한 번 장병과 부모님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부대관리에 더욱 세심한 정성을 기울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