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 가까이 하는 참모로 표현되는 사람 아냐…대통령되면 사면? 말이 안된다"
상태바
이재명 "유동규, 가까이 하는 참모로 표현되는 사람 아냐…대통령되면 사면? 말이 안된다"
  • 김상록
  • 승인 2021.10.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대해 측근이 아니라고 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이날 질의에 나선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좌 진상 우 동규'라는 말이 있다. 유동규 씨는 측근이 아니라고 하셨는데 증거가 차고 넘친다"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유동규 씨는) 가까이 하는 참모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이 "대통령되면 측근도 아니고 (유동규씨) 사면은 안하겠죠"라고 하자 "그런 부패 사범을 사면하겠나. 말이 안된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또 "정진상 씨가 연루된 정황이 나타나면 후보를 사퇴하겠나"라는 물음에는 "측근비리가 있을 경우 사퇴할 것인지 말씀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은 사퇴시킬 건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며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고 했다.

박 의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해서는 "김만배 씨가 이재명 지사가 대통령되면 3년 정도 살다 나오겠지 이렇게 말했다고 하는데 김만배 씨를 잘 아나"라고 물었다. 이 후보는 "인터뷰 한 일이 있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김 씨의 사면 여부를 묻는 질문을 받자 "말이 되나.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