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복지 외면하던 스타벅스, 대규모 인력 채용 확대...임금체계 개선 · 휴게 공간 리뉴얼도?
상태바
직원 복지 외면하던 스타벅스, 대규모 인력 채용 확대...임금체계 개선 · 휴게 공간 리뉴얼도?
  • 민병권
  • 승인 2021.10.1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스타벅스 코리아(대표 송호섭)는 굿즈 행사와 인력 부족에 따른 업무 가중 및 복지 개선 등에 관한 직원의 글이 공개된 후 대표 사과 메일과 이벤트 연기 등 한 차례 몸살을 앓았다. 스타벅스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도 높아져만 가는 상황이었다.

당시 송 대표는 사내 이메일을 통해 행사 준비 과정의 소홀함에 대한 사과를 전달했다. 이어 정형화된 프로모션 개선, 채용의 탄력성 확보, 조직 개편을 통한 소통 채널 강화를 병행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는 올해 연말까지 바리스타 채용을 확대하고 파트너를 위한 근무 환경 개선을 가속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역별로 진행하고 있는 상시 채용 외에도 전국 단위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 및 매장 운영에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이번 채용 규모는 1600여 명으로 신세계 채용 사이트를 통해 오는 22일부터 지원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이번 채용 외에도 매장 관리자 및 바리스타의 임금체계 개선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리스타의 근속 및 업무역량 등을 고려한 시급 차등, 매장 관리자 임금 인상, 인센티브 운영 기준 개선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계절별 프로모션이나 신제품 런칭 시 시간대 및 매장 규모에 따른 세부적인 방문 고객 수, 매출 예상 등이 코로나 확산 및 불확실한 대내외 변수 등으로 인해 정확하지 못해 매장 파트너들의 혼선과 업무가 과중 되었다고 판단,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전사적인 TF를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파트너 대표 기구인 '파트너 행복협의회' 위상도 더욱 강화된다. 지역별로 선출된 60명의 대표 파트너 규모를 늘려 전국 매장 파트너의 소통 창구를 다양화함과 동시에,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고 개선 방안을 즉각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전사적인 권한과 예산을 대폭 증대할 방침이다.

매장 내에 사무 업무 및 파트너들의 휴게 공간 역할을 하는 백룸(Back Room) 리뉴얼 작업도 적극적으로 가속할 방침이다.

회사이익과 고객 만족에만 집중한 스타벅스가 이번 채용과 복지 개선 정책으로 ESG 경영에 한 걸음 더 다가갈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된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