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새벽' 정호연, "봉준호 감독님과 일하고 싶다" 
상태바
'오징어게임 새벽' 정호연, "봉준호 감독님과 일하고 싶다" 
  • 박홍규
  • 승인 2021.10.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 '새벽'으로 출연하는 정호연의 코스모폴리탄 11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EFFORTLESS CHIC(무심한 듯 시크한)’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화보 인터뷰에서 정호연은 톱모델 출신다운 면모와 배우로서의 눈빛 연기를 보여주며 명품 화보를 완성했다. 보정이 필요 없는 완벽한 프로포션과 다채로운 포즈, 생동감 넘치는 눈빛으로 감탄을 자아냈다고. 

정호연은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의 ‘새벽’ 캐릭터와 배우 정호연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새벽이 게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인간의 선의를 게임을 믿게 되었는데, 정호연 자신은 어떠한지를 묻는 질문에 “새벽을 연기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인간답게 살아야 한다는 걸 배웠다. 캐릭터를 통해 삶을 배우기도 하고, 답을 찾기도 하는 게 연기라는 것 같다. 다음 캐릭터를 만나면 또 다른 생각을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설렌다”라며 본인의 첫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또 정호연은 “모델로 경험을 쌓으며 사람들이 나를 믿어주는 것도 좋았지만, 낯선 환경에서 경험이 없는 미숙한 사람으로 존재한다는 것 또한 굉장히 매력적인 일 같다. 모든 게 새롭고, 받아들이는 속도도 빨라지고, 어떤 일도 관성적으로 생각하지 않게 된다”며 신인으로서의 마음가짐을 드러내기도 했다. 

1900만에 육박하는 SNS 팔로워 수와 수많은 해외 셀렙들이 자신을 팔로우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많은 분들이 '오징어 게임'을 봤다는 게 놀라울 뿐이다. 위켄드의 포스팅을 리포스트 했는데 그걸 위켄드가 또다시 리포스트 한 것이 흥미로웠다. 젠데이아 콜먼이 저를 팔로우한 것이 가장 신기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폴 토마스 앤더슨, 쿠엔틴 타란티노, 봉준호 감독 등과 함께 작업해 보고 싶다”는 말에서는 정호연의 연기에 대한 설렘과 열정이 가득 느껴졌다. 스스로를 계속 변화하는 사람이라 표현하는 정호연의 변화무쌍한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코스모폴리탄 11월호 등에서 더욱 자세한 내용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코스모폴리탄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