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고현정 소속사, 박근혜 내곡동 사저 38억에 매입
상태바
조인성·고현정 소속사, 박근혜 내곡동 사저 38억에 매입
  • 김상록
  • 승인 2021.10.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조인성, 고현정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아이오케이컴퍼니가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주간조선에 따르면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달 16일 법원 경매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토지와 건물을 38억6400만원에 낙찰받았고, 10월 1일자로 소유권 이전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오케이컴퍼니의 낙찰가는 감정가인 최저 입찰가(31억6554만원)보다 6억9846만원 높은 가격이다.

매입 과정을 잘 알고 있는 국민의힘 한 의원은 주간조선에 "기획사 사장이 박 전 대통령과 직접 아는 사람은 아니고 저와 잘 알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사정이 딱해서 매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확정받고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사저 압류를 집행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