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박물관 '모나리자'·'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이 거실로
상태바
루브르박물관 '모나리자'·'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이 거실로
  • 박주범
  • 승인 2021.09.1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수원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 갤러리아 광교점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85형 더 프레임을 통해 루브르 대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더 프레임 TV'를 통해 루브르 대표 작품을 선보인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과 함께 루브르 피라미드, 튈르리 정원 등 작품 40점을 아트 스토어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더 프레임은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 할 수 있다. 

삼성전자 한상숙 전무는 “더 프레임은 아트 스토어 기능을 통해 세계 최고의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프레임을 통해 스페인 ‘프라도’, 러시아 ‘에르미타주’ 등의 주요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사진=삼성전자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