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현직 검사 고발장 작성 명백한 위법행위…공작·게이트는 본질에 어긋나"
상태바
조성은 "현직 검사 고발장 작성 명백한 위법행위…공작·게이트는 본질에 어긋나"
  • 김상록
  • 승인 2021.09.1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BS '한판승부' 캡처
사진=CBS '한판승부'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여당 인사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해당 사안에 대해 "선거기간 안에 현직 검사가 검사의 직책으로 고발장을 작성해서 전달했기 때문에 명백한 위법행위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조 씨는 14일 방송된 CBS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제보자 당사자로서 이번 관련해서 꼭 밝혀져야 될 본질은 무엇이라고 보나"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미 종료된 범죄행위에 대해서 왜 공작이냐, 게이트냐 왜 이제 밝혔냐라고 하는 것은 본질에 굉장히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그런 범죄를 저지르지 말았어한다"며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본질과 어긋나게 호도하지 말고 제가 이만큼 적극적이듯이 당도 적극적으로 협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씨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손준성하고 그다음에 윤석열 전 총장하고 연결하는 고리는 굉장히 취약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 부분을 입증할 수 있는 뭔가 다른 걸 갖고 계시지는 않나"라고 묻자 "차차 한번 얘기를 해보겠다. 저 혼자서 어떻다라고 얘기하는 것보다 수사기관과 여러 취재와 다양한 것들이 종합적으로 차차 밝혀지지 않을까 싶다"며 말을 아꼈다.

조 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한 발언을 두고 박정원 국정원장과 '고발사주 의혹' 보도 시점을 논의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현장에서도 전혀 이상한 걸 못 느꼈다. 그런 부분들이 있었다면 오히려 앵커가 '방금 그 질문의 답변은 어떤 의미입니까'하고 물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 진중권 교수님 아니면 우리 앵커님 이런 게 말버릇으로 붙었다. 저를 오래 알던 언론인들도 말버릇인데 이런 얘기도 좀 했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