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진실은 드러나…박지원 휩싸이게 해 송구"
상태바
'尹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진실은 드러나…박지원 휩싸이게 해 송구"
  • 김상록
  • 승인 2021.09.1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조성은. 사진=SBS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13일 "이미 사건은 묻힐 수 없고, 진실은 드러난다"고 밝혔다.

조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고발사주 사건과 관련해서 손준성 보냄이 손준성 검사인 것까지 모두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검이 정의여야만, 자신의 행보가 이해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은 객관적 사실을 부정하는 방법을 택한다"며 "그리고 그 객관적 사실을 이야기 한 사람을 공격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간 원치 않는 보도 후 당당하다면 숨지말고 객관적 사실을 입증하라고 하길래 숨지 않고 사실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밝혀왔을 뿐"이라며 "지금 엄청난 공격을 받는 것 같지만 저를 가장 보호해줄 수 있는 것은 결국 이 사건의 진실과 위중함, 심각함이 그 사실대로 드러나는 것 뿐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 씨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서는 "진실과 정면으로 맞서는 바람에 부득이하게 사람을 좋아하시고 정이 많으신, 또한 중차대한 국정 직책을 맡으신 분을 휩싸이게 하여 송구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또 "윤석열과 그 캠프가 할 말은 오직 '공작'과 '조작'타령 밖에 없는 것 같다"며 "지금은 광풍이 불어도 결국 바로 잡힌다. 오늘 오후 권익위원회 절차에 관한 마무리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씨는 이번 사건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상의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윤 전 총장 사주 의혹 보도가 나오기 전인 지난달 11일 조 씨가 서울 롯데호텔에서 박 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이 사주 의혹 보도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눈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조 씨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박지원 대표와는 어떤 요소에서라도 윤 총장에 대한 내용들을 상의하거나 할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았고, 심지어 한 달 후의 미래인 9월2일 보도는 하루 전날에도 알 수 없던 사고와 같은 보도였으므로 말도 안 되는 엮기"라고 반박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박 원장, 조 씨, 성명불상자 1명 등 3명을 고발하기로 했다.

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하루빨리 조성은씨와 공모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 해명이 불충분하면 사퇴나 경질을 요구하겠다"며 공세를 펼쳤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